국회 국토해양위원회가 인천국제공항 급유시설에 대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대한항공 임원들의 국회 출석을 요구했습니다. 김관영 민주통합당 의원은 오늘(25일) 열린 4차 국토해양위 정부 업무보고에서 "대한항공과 국토해양부의 짬짜미 의혹이 어제(24일) 한 언론의 보도로 명확해졌다"며 "국회를 무시한 강영식 대한항공 부사장과 박찬혁 상무를 비롯한 전 임원들의 출석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주승용 국토해양위원장은 "대한항공 전 임원의 발언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를 무시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며 "양당 간사들과 집행부는 논의를 거쳐 오늘 안으로 대한항공 임원들의 출석 여부를 결정해 달라"고 답했습니다. 이성민기자 smj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슨 동화도 아니고…` 백화점에 간 곰 생생영상 ㆍ광란의 총기난사범 집에서 찾아낸 폭발물 폭파 생생영상 ㆍ생일날 교차로에서 돈 뿌린 60대男 화제 ㆍ소유 노출 의상, 상체 숙일 때마다 가슴골이? "손으로 가리랴 안무하랴" ㆍ`압구정 가슴녀` 박세미, 생일파티도 비키니 입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기자 smj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