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크리스천 베일이 자신이 열연한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 관람 도중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의 부상자들을 찾아 위로했습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지역 유력지 덴버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천 베일은 오로라 시에 위치한 병원을 찾아 `다크나이트 라이즈` 관람 도중 총기 난사사건의 피해자가 된 피해자들을 방문했으며, 그는 약 2시간 30분 가량 병원에 머물러 5명의 환자들을 직접 찾았습니다. 관계자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크리스천 베일을 만난 후 매우 행복해 했다"며 "그들은 크리스천 베일 영화의 대단한 팬들이었다. 그들은 배트맨을 실제로 볼 수 있기를 바랬고 현실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지난 20일 콜라라도 덴버 오로라시의 한 극장 `다크나이트 라이즈` 심야상영 중 마스크를 쓴 괴한이 나타나 "나는 조커다"라고 외치며 관객들을 향해 총을 난사해 12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슨 동화도 아니고…` 백화점에 간 곰 생생영상 ㆍ광란의 총기난사범 집에서 찾아낸 폭발물 폭파 생생영상 ㆍ생일날 교차로에서 돈 뿌린 60대男 화제 ㆍ소유 노출 의상, 상체 숙일 때마다 가슴골이? "손으로 가리랴 안무하랴" ㆍ`압구정 가슴녀` 박세미, 생일파티도 비키니 입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