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기영이 호란과의 동성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박기영은 지난 24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해 변호사 남편과의 러브스토리와 함께 클래지콰이 호란과 동성애 논란에 휩싸였던 사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박기영은 "변호사인 남편과 의뢰인 관계로 처음 만났다. 자연스레 교제를 시작했지만 부모님 반대로 4년 연애기간 동안 6번 헤어졌다. 2008년 2월 정말 큰 이별을 겪게 됐다. 남자친구가 굳은 결심을 하고 부모님을 강력히 설득했지만 강력한 반대에 부딪혔다"고 말했다.


박기영은 "부모님께 불효를 하면서까지 만남을 이어갈 수 없었기에 결국 10달간 헤어지게 됐다. 남자친구와 이별 후 클래지콰이 호란과 함께 `동행`이라는 곡을 발표했다. 사랑 노래라서 그런지 사람들은 이 노래를 동성애 코드로 오해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람들이 사랑 노래를 같이 발표한 박기영과 호란을 동성애 관계로 오해하면서 루머가 불거졌다. 박기영은 “그 노래는 남편과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라며 “남자친구도 노래를 듣고 많이 울었다고 하더라”고 털어났다.


하지만 여러 번의 이별에도 갈라놓을 수 없는 우리의 사랑을 인정한 시부모님이 결혼을 허락, 박기영은 지난 2010년 5월 한 살 연상의 변호사와 웨딩마치를 올렸다. 12월 첫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있다. (사진 = 방송캡쳐)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슨 동화도 아니고…` 백화점에 간 곰 생생영상

ㆍ광란의 총기난사범 집에서 찾아낸 폭발물 폭파 생생영상

ㆍ생일날 교차로에서 돈 뿌린 60대男 화제

ㆍ소유 노출 의상, 상체 숙일 때마다 가슴골이? "손으로 가리랴 안무하랴"

ㆍ`압구정 가슴녀` 박세미, 생일파티도 비키니 입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