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학기술부는 김지현 연세대 시스템생물학과 교수 연구팀이 바이오의약, 바이오화학 등에 널리 활용되는 ‘대장균 B’의 생체정보를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의약용 단백질과 바이오에탄올 생산 등에 활용되는 대장균 B와 대장균 K-12의 특성을 비교·분석하는 방법을 이용해 관련 대사 네트워크의 차이점을 밝혀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장균 B의 생체정보 백과사전을 만들기 위한 기초 작업”이라며 “대장균을 이용한 맞춤형 세포공장 개발에 필요한 핵심 정보와 기술을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