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이탁희 교수팀, 휘어지는 전자소자 개발

국내 연구진이 나노크기의 매우 얇은 단일 분자를 이용해 자유자재로 휘어질 수 있는 유연한 분자전자소자를 개발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탁희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사진)와 박성준 광주과학기술원 신소재공학과 박사과정 등이 이 같은 성과를 올렸다고 11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두께 1~2나노미터(㎚)의 분자를 매우 얇은 박막 형태로 휘어지는 플라스틱 기판에 올려 전자소자로 작동하게 만들었다.

이 교수는 “이번에 만든 분자전자소자는 1000회 이상 반복적으로 심하게 휘는 테스트에서도 전기 전도도 등의 기능과 성능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