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7일 전자책의 도서정가제의 시행을 앞두고 인터넷 서점가에 할인행사들이 쏟아지고 있다.

2003년 2월부터 시행된 도서정가제가 1월 26일 출판문화산업 진흥법을 일부 개정해 오는 27일부터 전자책도 함께 적용된다. 그 동안 전자책으로 출간된 도서의 경우 신/구간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았다. 때문에 전자책 도서정가제 시행의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종이책과 동일한 기준으로 발간일 기준 18개월이 지나지 않으면 10% 이내에서만 할인해 판매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온오프라인 서점들은 전자책 도서정가제 시행을 앞두고 전자책 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인터파크도서는 전자책 도서정가제를 앞두고 7월 9일부터 22일까지 신간도서부터 베스트셀러까지 등록된 전종의 전자책을 50%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인터파크도서 eBook은 아이폰/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태블릿, 비스킷 단말기/PC뷰어 등 다양한 IT기기에서 볼 수 있다. 예스24, 알라딘도 지난달 전자책 전종을 50%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했고 KT 올레e북도 앱 도서 전종 50%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전자책 서점에서 할인 행사를 진행하는 이유는 전자책 정가수준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치가 다르기 때문이다. 전자책은 통상 종이책의 70% 수준에서 판매 되지만, 소비자들은 아마존과 같이 50% 수준에서 구입하기를 원하고 서점들을 도서정가제 이전에 고객확보를 위하여 할인경쟁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실제 미국 최대 인터넷 서점인 아마존의 전자책 매출은 이미 종이책을 넘어서는 등 전자책 시장이 커지고 있으며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판매된 전자책의 평균 가격은 12.99달러로 종이책(26달러)의 절반 수준이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