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사령탑을 바꾼 NHN 한게임이 잰걸음을 시작을 했다. 한게임 대표(온라인게임본부장) 이은상 전 아이덴티티게임즈 대표는 최근 조직 정비와 사업 전략을 마무리했다.
한게임은 오는 8월 초 축구게임 '위닝일레븐' 등을 발표하면서 하반기의 신작 사업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위닝일레븐 온라인'은 2차 테스트에 이어 가을쯤 공개 서비스를 목표로 한창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한게임 '이은상 체제' 위닝일레븐 첫 슈팅

한게임 이은상 대표(가운데)와 이노스파크의 신재찬(왼쪽), 김성용 공동대표(오른쪽)
또한 지난해 지스타에서 호응을 얻었던 FPS '메트로 컨플릭트-프레스토'(레드덕)도 연말 비공개 테스트를 예정으로 담금질하고 있다.
이은상 체제에서도 '스마트 한게임'이라는 브랜드를 자랑한 스마트폰 사업도 공격적으로 이어진다.
최근 한게임은 월 50억원 매출 대박을 낸 '룰더스카이' 핵심 개발자들이 나와 올해 설립된 이노스파크와 SNS(소셜네트게임)와 차기작 글로벌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이 계약은 이 대표 취임 이후 첫 작품으로 평가받기도 했다.
내년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을 위시한 전 세계에 출시한다. 한게임은 국내 스마트폰 SNG 대표작 중 하나로 꼽히는 인기 SNG '에브리팜'을 성공적으로 서비스한 경험이 있어 두 회사의 시너지 창출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스마트폰 게임 게임은 자 회사인 오렌지크루에서 모바일 야구 게임 최초로 실시간 멀티 대전을 구현한 게임을 3분기 출시하는 등 잇따르는 신작 행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자 기자 pnet21@naver.com




NHN, 한게임에 신임 이은상 대표 체제 출범
한게임, SNG계 '드림팀'과 손잡고 스마트폰 재공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