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산하 산부인과·안과·외과·이비인후과 의사회는 정부의 포괄수가제 실시에 반대해 `수술 거부'를 강행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포괄수가제가 실시되는 다음 달 1일부터 1주일간 수술을 하지 않는 의료 공백이 야기될 가능성이 높으나 의협이 포괄수가제에 대한 국민 찬반 여론조사에 착수, 그 결과가 주목된다.

노환규 의협회장은 "여론조사는 응답자 대면 형식이 될 것"이라며 "여론조사에 상당한 시일이 걸리는 만큼 일단 다음달 1일 이전에 중간 결과를 보고 수술에 대한 결정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4개 과는 각각 상임이사회, 임시 총회 등을 거쳐 `1주일 수술 거부'를 하기로 결정했으며, 안과의 경우 일단 1주일간 수술 거부를 한 뒤 추이를 봐가며 그 기한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술 거부 대상은 백내장, 편도선, 탈장, 자궁 및 부속기 절제, 치질 등이나 응급한 수술의 경우는 예외로 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당장 급박한 상황은 빚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신장암환우회, 한국뇌종양환우회, 한국백혈병환우회, 암시민연대 등 환자단체들은 "의사들이 수술 거부를 강행한다면 실태를 조사해 기관의 명단을 공개하고 퇴출 운동, 실사 요청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연 기자 gol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