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의 내륙운하 `경인 아라뱃길`이 오늘(25일) 정식 개통했습니다. 정부는 연간 3조원에 달하는 생산유발효과와 2만6천명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엄보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국내 첫 내륙뱃길, 경인 아라뱃길이 개통했습니다. 지난 2009년 첫 삽을 뜬 지 3년 2개월만입니다. 정부는 아라뱃길 개통으로 약 3조 원의 경제생산유발 효과와 2만 6천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내륙도시 서울이 수변도시로 바뀌고, 수도권 경제를 지역경제와 보다 유기적으로 연결시킬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앞으로는 자동차나 기계류를 실은 배가 중국, 일본은 물론 러시아와 동남아까지 운항하기 때문에 관광뿐만 아니라 경제적 측면에서도 기대가 아주 큽니다. 총사업비 2조 2천 5백억. 총길이 18km에 폭 80cm, 평균수심 6.3m인 서해와 한강을 잇는 내륙운하로, 현재 경인아라뱃길에는 중국과 일본을 오가는 노선이 구축돼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러시아, 동남아 등 새로운 노선을 개설한다는 방침입니다. 경제적 효과뿐 아니라 새로운 관광·레저 공간이 생겼다는 점도 주목할 점입니다. 김동호 / 서울 월곡초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이용하기도 좋고, 일단 강이 있으니까 전망도 좋고 레저나 스포츠하기도 좋은 것 같아서 사람들이 이용하기 편리할 것 같아요" 엄보람기자 boram@wowtv.co.kr "경제성 부족 논란과 함께 개통한 경인 아라뱃길. 이제 정부의 방침대로 물류와 관광.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서는 물동량 확보 등 활성화 전략이 필요한 때입니다. WOW-TV NEWS 엄보람입니다." 엄보람기자 bora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난장판 된 우크라이나 국회…격렬한 드잡이 생생영상 ㆍ[TV] 세계속 화제-짐바브웨 조각공원에 작품 600여개 전시 ㆍ`믿을 사람 없다더니 생리혈을…` 못믿을 가정부 ㆍ날씬해진 김선아, 쇄골미인 퀸! ㆍ모델 라라스톤 `세계가 인정한 바디라인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보람기자 bora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