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이 세계적인 연료전지 업체인 덴마크 '톱소퓨얼셀'사와 손잡고 차세대 연료전지 상용화에 나섰다.

15일 SK는 톱소퓨얼셀과 차세대 연료전지로 주목받고 있는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시스템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공동기술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연료전지는 LNG, 디젤, 바이오가스 등을 연료로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기다. 기존 발전기 보다 발전효율이 높아 차세대 발전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SK가 톱소와 공동 개발키로 한 SOFC는 연료전지 중에서도 효율성이 상대적으로 높고, 연료 다양화가 가능할 뿐 아니라 적용범위가 넓어 가정용, 대형 건물형, 공장형 등에 모두 적용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SK는 관계사가 보유한 에너지시스템 기술과 톱소의 전지생성기(Stack) 기술을 활용해 오는 2015년부터 가정용과 발전용 연료전지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은 톱소와 함께 건물용 등 중대형 연료전지를 공동 개발하고, SK E&S는 가정용 연료전지부터 사업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서울 중구 을지로 SK T 타워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정만원 SK㈜ 부회장, 문덕규 SK E&S 사장, 김동섭 SK이노베이션 Global Technology 총괄 등 SK측 인사와 할도 톱소 회장, 라스 마티니 최고경영자(CEO) 등 톱소 측 인사가 참석했다.

특히 청정에너지를 국책사업으로 추진중인 덴마크 정부를 대표해 프레데릭 크리스티안 왕세자와 산업계를 대표하는 칼스튼 딥바드 덴마크경제인연합회 사무총장이 자리를 함께 했다.

정 부회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전기가 마련됐다"며 "양사의 기술력을 활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건물 및 발전용 연료전지를 상용화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