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연세대 교수팀, 나노입자 관찰하는 광학영상장치 개발

국내 연구진이 머리카락의 10만분의 1(나노미터) 크기의 미세 입자를 분별할 수 있는 초고분해능 광학영상장치를 개발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김동현 연세대 교수(사진)팀이 ‘나노미터 단위의 국소적 샘플링(NLS)’ 방식의 새로운 광학영상법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나노와 마이크로 과학분야의 학술지 ‘스몰(Small)’에 표지논문으로 실렸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기존 전반사 형광현미경은 빛의 회절현상으로 수백 나노미터 크기밖에 분별할 수 없었다. 연구팀은 국소 샘플링 방식을 통해 금속 나노구조칩 표면에 작고 강한 전자기파를 만들어 여기를 지나가는 생체분자의 영상 정보를 복원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방식으로 만들어진 장비는 일반 현미경에 자체 제작한 금속 나노구조칩을 접합하는 것만으로 세포와 단백질 상호작용 현상 등을 관찰할 수 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