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슈라이어 부사장
"독일차 닮았다는 것은 디자인 진보했다는 칭찬"
"고급+디테일…K9은 기아차 디자인의 새 전환점"

“K9은 기아자동차 디자인의 새로운 전환점입니다.”

피터 슈라이어 기아차 디자인총괄 부사장은 29일 열린 기아차 디자인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대형 럭셔리 세단인 K9은 기아차의 첫 후륜구동 모델로 기아차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아차는 K9을 오는 5월 출시할 예정이다.

슈라이어 부사장은 “K9부터 적용된 고급감과 디테일이 기아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디어 콘퍼런스 현장에 마련된 대형 스케치북에 K9의 스케치 작업을 직접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슈라이어 부사장은 “기아차 디자인의 핵심은 직선의 단순함”이라며 “이 단순함에 정밀함과 명료함, 독특함이 응축돼 있다”고 전했다. 이어 “최초의 산업 디자이너인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단순함이 최고의 정교함’이라고 말했는데 나의 디자인 철학과 일치한다”고 소개했다.

슈라이어 부사장은 기아차 디자인의 정수를 △프런트 그릴(호랑이코 그릴) △헤드램프 △엠블럼 등 세 가지로 요약했다. 이것의 비례와 배열에 의해 차종별로 다른 개성을 표출한다는 설명이다.

K9의 디자인 컨셉트에 대해 슈라이어 부사장은 “K9은 헤드라이트를 그릴로부터 분리해 입체감을 높였고 긴 보닛과 짧은 뒷부분 비율로 스포티함과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차는 욕망의 대상인 만큼 매혹, 환상을 디자인에 담으려 했다”며 “표면의 질감이 매끄러울 수 있도록 외관 페인트칠을 기존의 3번이 아닌 4번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K9의 디자인이 BMW 5시리즈와 닮았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그는 “그만큼 K9 디자인이 진보했다는 칭찬으로 받아들인다”며 “K9을 보고 소비자들이 ‘독일차 같다’고 느끼는 것은 K9의 디자인 품질 수준이 그만큼 높고 유러피언 스타일을 충분히 구현했다는 의미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우디 등 유럽 자동차 회사와 기아차의 차이를 묻자 그는 “기아차에 와서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자유를 얻었다”며 “이 자유를 긍정적으로 활용해 백지상태에서 시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 조직의 업무 신속성에서도 칭찬했다. 슈라이어 부사장은 “엔지니어와 생산 등 전 부문에서 업무가 놀라울 만큼 신속하게 진행된다”며 “그 덕분에 5년 반 만에 기아차 전 차종 라인업을 완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적인 유럽 메이커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기아차 브랜드 엠블럼 디자인을 바꿀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엔 “기아는 세계 어디서나 통하는 멋진 이름이고 엠블럼은 이미 전 세계에 알려져 있기 때문에 바꿀 필요성을 못 느낀다”며 “대신 신차를 내놓을 때 조금 더 고급스럽게 보이도록 디테일을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