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도직입적으로 필자는 금일 단 돈 몇 백만원으로도 평생 돈방석에 앉을 절호의 기회가 포착된 종목을 단 3일간만 공개코자 한다! 이 종목을 발굴한 뒤, 혹여 당장 주포들이 날려버리면 어쩌나라는 불안감 속에 어떤 일도 손에 잡히지 못한 채 연일 차트만 보게 된다.

이미 올 한해로만 보더라도 무수히 많은 급등주를 제시한 바 있는데, 최근만 해도 치매 관련 모나리자 2차 급파동 시작으로 2천원대 후반 추천해 이미 5천원대 중반으로 일주일도 채 안된 시점에서 대박수익을 안겨드리고 있다.

이 뿐인가! 업계최초로 뇌졸중 치료의 가시적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신풍제약을 3천원대 추천해 이미 7천원 중반대까지 치고 올라온 상황이다. 이번 주만 보더라도 하츠, 다우데이타 등 감히 급등주 포착에 필자만한 전문가는 없다고 단언한다!

그러나 이런 정도 종목 놓쳤다고 아쉬워할 필요 없다. 금일 필자의 추천주는 단순히 100~300%에 만족할 그저 그런 종목이 아닌 진정한 초대박 종목으로 필자가 과거 줄기세포 관련해 불과 6개월에 걸쳐 1000원->50,000원이라는 상상조차 힘든 수익을 안겨준 산성피앤씨와 같은 진정한 메가트렌드 종목이기 때문이다.

동사는 세계 최초 신원료+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 철저하게 구축해 놓은 진입장벽에 힘입어 세기도 힘들 정도로 현재 몇 해를 거듭해 사상최대실적 갱신을 달성하며, 해외 영업력도 워낙 막강해 세계 40여개국에 독점계약은 물론, 국내시장은 이미 100%에 가까운 독점으로 점유율 1위를 한지 오래다.

그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최고의 기술력으로 이미 세계시장 석권이 코앞에 다가왔으며, 워낙 진입장벽이 높아 전세계 제품생산 기업은 불과 몇 되질 않는다.‘실적+성장성+이슈+재료’라는 네박자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며, 최근에 기관들의 폭발적인 매집세까지 집중되고 있다.

게다가, 단순히 시장의 조막손들의 합작품에 불과한 아이넷스쿨-> 가비아-> 인포뱅크-> 바른손(2,145 -4.03%)-> 우리들생명과학 등의 단발적 급등주가 아닌, 시대적인 정책이슈가 곁들여져 가공할 만한 장기 슈퍼사이클 도래로 최소 30배는 먹고 들어갔던 현대미포조선, 산성피앤씨, 대한해운, 젬백스, 메디포스트 등 10년에 1~2번 출몰할 초대박 종목이라 판단된다.

또한, 기술적으로도 악성 매물대를 돌파하고 눌려지는 과정을 재차 반복하며 철저히 악성매물대를 소화시켰기에, 조만간 터질 초대형 재료 한방이 언론에 가시화된다면, 도저히 잡고 싶어도 단 한톨의 주식도 잡지 못한 채 멍하니 역사상 유례없는 주가 대폭등의 향연을 지켜봐야 하는 속쓰린 상황이 펼쳐질 것이 뻔하다.

그만큼 너무나 다급한 시점인데, 물량만 최대 모을 수 있다면 매수 직후 한달 이내에 실계좌 수익률이 세자리 이상 터져 지금껏 경험치 못한 계좌폭발에 그 동안 쌓였던 근심걱정도 단방에 쓸려내려 갈 것이다.

평생을 기다려도 다시는 만나기 힘든, 한 시대를 풍미할 기적 같은 종목으로 절대 놓쳐서는 안된다.

아무리 보수적으로 잡아도 이 종목은 젬백스급의 시세폭발은 터져줄 것만 같은 기적의 종목으로, 최근 개인투자자들이 쉽게 접근조차 못할 차트를 변칙수까지 써가며 만들었지만, 필자의 집요한 세력 동태 분석으로 현구간이 바닥권에서 최고점까지 고스란히 수익을 가져갈 최고의 기술적 급소 자리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오늘이 지나면 시간이 없다! 새로운 재료와 종목에 목말라 하는 현 시점에서 동사의 재료가 공개되는 순간 투자자들은 열광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며, 시장에 풀린 핫머니의 무차별적인 유입으로 무차별적으로 날아갈 수밖에 없는 일촉즉발의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당부컨대, 필자의 전문가로서의 명성은 뒤로 뒤쳐지든 어찌되어도 좋다. 다만, 금일 추천주 하나만 반드시 기억하라. 또한, 불필요한 의심으로 또 한번의 대박 종목을 놓치지 마시고, 이 종목을 반드시 확인한 후에 어마어마한 돈을 거머쥐길 바란다.

종목 보안상 지면에 더 이상의 언급을 자제해야만 한다는 것이 안타까울 뿐으로 곧 상상할 수 없는 수익으로 선택의 기로에서 정말 잘했다라는 생각을 수도 없이 하게 될 것이다.
폭등직전, 우리생애 이런 대박주는 구경조차 못한다!

[인기 종목 게시판]
SGA/바른손/이미지스/토탈소프트/위노바/성융광전투자/동양텔레콤/동성하이켐/신창전기/SSCP

한경닷컴의 편집 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 제공자에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