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IMF)이 "유로존이 여전히 세계 경제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IMF는 지난달 말 멕시코에서 열린 주요 20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장 연석회동을 위해 준비한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가 올해 3.3% 성장하는데 그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같이 보도하며 IMF가 지난해 세계 경제를 3.8% 성장한 것으로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신문은 유로존이 지난해 1.6% 성장한 것이 올해는 마이너스 0.5%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밝혔습니다.


신흥·개도국도 지난해 6.2% 성장에서 올해는 5.4%로 둔화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IMF는 "전 세계의 가계와 기업 및 정부가 모두 수요를 줄이는 상황에서 `검약의 역설`이 무엇보다 우선되는 위험 요소가 되고 있다"면서 "취약한 금융 시스템과 과중한 공공 적자와 채무, 그리고 저조한 성장이 그 위험을 가중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나 유로존에 대해 "금융 지원을 받는 상황에서 이미 합의된 긴축 노력에서 이탈하면 안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유로존 상황은 시장 신뢰가 얼마나 쉽게 무너질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면서 역내 성장과 금융 안정이 타격받은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IMF는 미국에 대해 중기 적자 감축안 마련이 실패했음을 경고했으며 일본은 세제와 사회보장 개혁으로 회생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보고서는 많은 신흥국의 빠른 성장이 급격한 자산 가치 붕괴에 얼마나 취약한지도 확인시켰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형선기자 lhs71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中 암사자, 타이곤·사자 동시에 낳아…깜찍 생생영상

ㆍ나체 구직자, 女경찰 머리끄덩이 잡은 영상에 눈길

ㆍ`닮지도 않았는데…` 잭 니콜슨 가짜 신분증 적발

ㆍ곽현화 시스루룩 파급효과 `레이디가가 못지 않네`

ㆍ정준호 "나만 믿고 결혼한 아내에게 미안"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선기자 lhs718@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