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신흥국 인도가 브릭스(BRICs·Brazil,Russia,India,China,South Africa)국가 간 공동은행을 만들어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브라질 정부도 이에 적극적으로 동조하며 이번 주말 멕시코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장 회동에서 브릭스 구성원들이 별도로 만나 은행 설립 추진에 협의하자고 제의했다고 블룸버그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브라질 소식통은 개도국 자금으로만 브릭스 은행을 설립해 개도국 프로젝트를 지원토록 한다는 구상이라고 전했습니다. 뭄바이 소재 릴리게어 캐피털 마켓의 제이 샹카르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에 "브릭스 구성원들이 그간 공통점을 찾으려고 노력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면서 따라서 "이 구상이 환영할 만하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신흥국들이 세계은행 총재는 미국,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유럽에서 맡아온 관행이 깨져야 한다며 불만을 제기한 것도 브릭스 은행의 추진 배경인 것으로 블룸버그는 전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차 창 밖에 나타난 슈퍼맨 "산호세가 어디요?" 영상 눈길 ㆍ中 아나, 눈 감아도 눈이 있네? ㆍ`공주 가슴을 힐끔?` 대통령 남편 영상에 폭소 ㆍ미쓰에이, 보일까 말까 아찔 붕대패션 ㆍ김준호, 스포츠 승부조작 연류 개그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