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은 오는 7일 강남점 3층 구두전문관에 홍대, 삼청동, 신사동 가로수길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디자이너 슈즈 브랜드들을 모은 편집매장을 연다. 백화점에서 가두점 슈즈 브랜드를 모아 상시적으로 판매하는 매장이 개설되는 것은 처음이다.

입점 브랜드는 나무하나, 신, 왓아이원트, 레이크넨, 마비엥로즈, 바이언스, 플랫 아파트먼트 등 7개다. 브랜드별로 20~30여종의 신상품을 한달 주기로 선보인다. 가격은 샌들이 10만~20만원대, 구두가 20만~30만원대, 부츠가 40만~50만원대로 기존 백화점 브랜드의 70~80% 수준이다.

민병도 신세계백화점 잡화팀장은 “기존 브랜드 상품에 비해 개성이 뚜렷하고 참신한 상품들”이라며 “빠른 트렌드 변화와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에 맞춘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