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국의 로비활동이 주춤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에서 지난해 로비에 쓴 비용은 32억7천만달러로 2010년의 35억1천만달러에 비해 감소세를 보였다고 26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비당파적 시민단체인 `대응정치센터`(CRP, 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가 의회에 제출한 로비활동 보고서에 근거해 밝혀졌습니다. 이 비용은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입니다. 미 기업 등이 로비에 돈을 적게 쓴 것은 의회가 2009∼2010년 주요 법안을 통과시킨 뒤 지난해 입법 활동이 저조해 로비수요가 줄어들었다고 CRP는 밝혔습니다. 또 전국 단위의 선거가 없어 선거 관련 홍보가 필요치 않았던 것도 한 원인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센터의 쉐일라 크럼홀츠 이사는 "제112차 미 의회의 정치적 무기력이 K Street(워싱턴의 로비스트 중심지)의 로비스트들에게 돈이 흘러들어 가는 것을 늦췄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상공회의소가 지난해 4천420만달러의 로비자금을 지출해 가장 많은 로비 비용을 사용했습니다. 미 상공회의소는 특히 중간선거가 있었던 2010년에는 조직화와 홍보 등을 강화하면서 1억20만달러를 로비 예산으로 지출한 바 있습니다. 대부분의 미 기업들이 지난해 로비 비용 지출을 줄인 반면 구글은 1천140만달러로 전년에 비해 두 배 이상 많은 돈을 로비 활동에 썼습니다. 미 부동산협회와 에너지 관련기업 코노코필립스도 지난해 로비 비용을 예년에 비해 가장 많이 지출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한편 CRP에 따르면 미국 내 등록 로비스트 숫자는 2007년 1만4천856명에서 지난해에는 1만2천592명으로 4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형선기자 lhs71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만렙거미 “뱀 먹는 거미, 내가 제일 잘 나가~” ㆍ다리 6개 그루지아 새끼 양 생생영상 ㆍ파란눈의 中소년, 어둠 속에도 글 읽어 `돌연변이?` ㆍ아이유 소두 인증, 김지호의 1/2 크기 ‘미녀와 야수같아~’ ㆍ주병진 사심 방송 “박혜아가 누구야?” ...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선기자 lhs718@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