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 여론 의식해 사업 중단 결정

현대차그룹이 양재 사옥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운영중인 구내 카페 '오젠' 사업에서 손을 뗀다.

최근 재벌기업들의 베이커리 및 수입차 사업 확장과 관련해 비난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점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27일 계열사인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 중인 오젠 사업을 그만두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양재 사옥과 제주 해비치호텔 2곳에 들어서 있는 오젠은 정몽구 회장의 딸인 정성이씨가 고문으로 있는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의 사업부서로 운영돼왔다.

현대차그룹은 그동안 오젠에 대해 "사원 복지 차원에서 운영중인 구내매점"이라며 재벌기업의 영역 확장이라는 지적에 대해 반론을 제기해왔다.

현대차그룹은 오젠이 김밥, 샌드위치와 커피 등을 판매하는 사내 매점 성격의 편의시설로 운영돼왔기 때문에 베이커리 사업 진출로 의미를 다는 것은 오해라고 해명해왔다.

현대차그룹은 특히 오젠은 다른 대기업 식음료 사업과는 달리 베이커리 관련 시설을 전혀 갖추지 않았으며 판매되는 품목들은 외부 식품 제조 가공업체로부터 전량 납품받아 운영해왔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양재 사옥의 경우 아침 일찍 출근하는 직원들이 간단히 식사를 해결할 장소가 마땅치 없고 조식을 제공하는 외부 식당들도 8차선 도로를 건너야만 갈 수 있어 직원 복지 차원의 편의 시설로 오젠을 운영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최근 다른 재벌 오너일가의 베이커리 사업 진출로 인해 골목 상권이 축소되고 있다는 비난 여론이 높아지고 있어 계속해서 사업을 운영할 경우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표방해온 기업 이미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결국 사업 철수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재의 상호 '오젠'은 폐지하고 양재동 사옥 매점은 본사 직영의 비영리 직원 휴게 공간으로, 제주해비치호텔 영업장은 고객 라운지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bum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