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공격수 박주영(27)이 데뷔전을 치뤘다. 하지만 박주영은 영국 언론으로부터 썩 좋지 못한 평가를 받았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2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39분 교체 투입된 박주영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약 10분간 뛰었으나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박주영의 이날 활약에 평점 3점을 매겼다. 팀 동료 안드레이 아르샤빈 등과 함께 양팀 통틀어 최저 평점이다.





스카이 스포츠는 박주영에 대해 `늦게 나온 카메오`라고 평가했다.





역시 후반 32분에 교체로 들어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31)에게는 평점 4점을 줬다.





맨체스터 이브닝뉴스는 박지성에 대한 평점을 6점으로 정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터키 최초 페이스 오프 수술 생생영상

ㆍ아이들이 가장 가고 싶은 곳 톱10…`1위가 달`

ㆍ`이 사람 제정신?` 분노한 테니스 선수, 라켓 부수기 영상 논란

ㆍ정준일, 비밀 결혼에서 비밀 이혼까지...

ㆍ"최희 아나운서, 가해자 아닌 피해자" 공식입장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