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이 대통령실장 후임에 하금열 SBS 상임고문을 내정했습니다.


동아방송과 KBS, MBC, SBS 기자 출신인 하 내정자는 오랜 기간 정치부 기자생활에서 쌓은 현장 경험을 토대로 한 정무적 감각을 갖췄다는 게 청와대 측의 평가입니다.


또 이 대통령 국회의원 시절부터 교류를 쌓아와, 국민여론을 적극 반영해 대통령을 충실히 보좌하고 원활한 당정관계와 국회관계를 이어줄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외 이 대통령은 고용복지수석에 노연홍 식품의약품안전청장, 총무기획관에 장다사로 현 대통령실기획관리실장, 기획관리실장에 이동우 대통령실정책기획관을 내정했습니다.


총무1비서관에는 김오진 대통령실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총무2비서관에는 제승완 대통령실민정1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외신대변인에 이미연 녹색성장위원회 국제협력국장이 각각 내정됐습니다.


백용호 정책실장은 이번 인사로 물러나게 되며 총선 출마 등 이유로 박형준 사회특보, 김덕룡 국민통합특보, 유인촌 문화특보, 이동관 언론특보, 김영순 여성특보 등 다섯 명의 특별보좌관이 해촉됩니다.


정책실장 자리는 직제는 유지되지만 후임 인선은 뒤따르지 않을 예정이며 당분간 공석으로 남게 됐습니다.




한국경제TV 주요뉴스

ㆍ"청년 체감실업률 20% 넘었다"

ㆍ박태환, 자유형 200m 결승진출 실패

ㆍ"메신저·SNS 앱, 가장 많이 사용"

ㆍ[포토]소파,TV,에어컨까지 구비된 中 초호화 화장실 논란

ㆍ[포토]이다해 3종 몸매관리, "마네킹 몸매 비결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