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영 기자] 한국어 뉴스 채널에서 활동하던 여성 앵커 유지원(36)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11월24일 한 매체는 LA카운티 검시소와 LAPD의 보도를 인용해 “11월21일 오후 7시께 LA한인 타운에 위치한 자신의 콘도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유 씨의 친척이 최초로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유 씨는 8월 말 이 콘도를 구입한 뒤 11월 초 이사한 것으로 밝혀졌지만 그동안 이웃들과의 교류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유 씨의 가족들에게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며 LAPD는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효민, 연기력 논란 벗다? ‘계백’ 극적인 결말 장식
▶ 맨유, 벤피카 2-2 무승부 16진출 확정 실패… 박지성 결장
▶ '강심장' 원더걸스 선예, 일반인 남성과 공개 열애 '초대형 폭탄 선언'
▶ '천일의약속' 문정희, 못마땅한 수애-잘난 김래원 결혼 소식에 '패악질'
▶ 꽃미남 라면가게, 정일우 버럭 연기 폭발 “딴 놈 때문에 눈물 흘리지마!”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