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속보]검찰이 이국철 SLS그룹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심재돈)는 14일 뇌물 제공과 사기 등 혐의로 이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검찰에 따르면 이 회장은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1억여원의 뇌물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또 SLS그룹의 자산상태를 속여 선수급 지급보증(RG) 12억달러를 받아 사기혐의도 받고 있다.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과 임재현 청와대 비서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등 혐의도 적용됐다.횡령액은 기존 900억원에서 1100억원으로 늘었다.SLS그룹의 자산을 대영로직스에 넘겨 120억원대 강제집행을 면탈한 혐의도 추가됐다.또 SP로지텍에서 SLS 부실 계열사에 자금을 지원해 수십억원대 배임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