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이 `중동킬러` 박주영(아스널)과 수비형 `깜짝 카드` 홍정호(제주)의 중동 2연전의 첫 승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9시45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UAE와 2014 브라질 월드컵 3차 예선 4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UAE와의 역대전적에서 10승5무2패로 앞서고 있는 가운데 2006년 1월 UAE와 친선경기에서 0-1로 패한 이후 세 경기 연속 승리를 잡았고, 그동안 박주영은 UAE를 상대로 2경기 연속골을 뽑았다.





3차 예선 B조에 속한 대표팀은 2승1무(승점 7)로 쿠웨이트(1승2무·승점 5), 레바논(1승1무1패·승점 4), UAE(3패)를 따돌리고 선두를 지키고 있다.





한국은 B조에서 성적이 가장 떨어지는 UAE를 꺾으면 사실상 최종예선 진출의 9부 능선을 넘고, 레바논과의 3차 예선 5차전(15일 오후 9시30분) 원정을 통해 최종예선 진출권의 조기 확보 여부를 확정한다.





하지만 대표팀은 이번 UAE전을 앞두고 `중원의 핵심`인 기성용(셀틱)이 어지럼증과 구토 증세를 호소하며 입원해 끝내 차출이 불발되는 악재를 만났다. 고심 끝에 조 감독은 중앙 수비요원인 홍정호를 기성용 자리에 배치하는 파격적인 작전을 선택했다.





조광래 감독은 부동의 스트라이커인 캡틴 박주영을 원톱에 포진시키고, 왼쪽에 지동원(선덜랜드), 오른쪽에 서정진(전북)을 내세운다.


중간에는 구자철이 공격형 미드필더, 이용래와 홍정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다. 포백수비에는 왼쪽부터 홍철 이정수 곽태휘 차두리가 자리했다. 골키퍼는 정성룡이다.




한국경제TV 주요뉴스

ㆍ[집중점검] 이탈리아 리스크 전망은?

ㆍ"금리 동결, 물가 잡기는 포기했나?"

ㆍ 수능 `문항·정답` 잇단 이의신청

ㆍ[포토]호주서 먹은 中코알라 고기…알고보니 "쥐 고기"

ㆍ[포토]정말 수애 맞아? 13년전 사진 속 수애 모습에 네티즌 깜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