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데뷔골, 볼턴전서 짜릿한 역전 골! 팀은 8강진출

[정용구 기자] 박주영(26,아스널)이 데뷔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10월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1-12 칼링컵' 16강전 아스널과 볼턴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아스널은 볼턴을 2-1로 물리치고 8강전에 진출했다.

이날 박주영은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으며 아스널 이적 이후 첫 데뷔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골은 1-1 동점을 이루고 있던 후반 11분 터져나왔다.

아스널의 역습 상황에서 박주영은 골문으로 쇄도, 전력으로 드리블하며 찬스를 만들어낸 아르샤빈은 박주영을 보고 패스했다. 패스를 이어받은 박주영은 침착하게 공을 감아차 볼턴을 골망을 흔들며 역전에 성공했다.

골을 성공시킨 박주영은 두 팔을 벌리며 기쁨을 표시 했고, 동료 선수들이 몰려와 축하해 주었다. 벵거 감독과 경기장을 찾은 아스널 팬들은 박주영의 골에 환호성으로 기쁨을 표했다.

한편 박주영은 아스널 이적이후 좀처럼 선발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볼턴과의 골로 벵거 감독과 팬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남겼으며, 앞으로 선발 출전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칼링컵' 아스널-볼턴 경기 영상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타블로, 명석함 곱씹게 해주는 아이큐 테스트 ‘새삼화제’
▶ ‘나가수’ 새 가수, 의외의 인물 거미 투입! 그럼 박완규는?
▶ 도대윤 합성사진 화제, 누구에게나 잘 조화되는 ‘마성의 얼굴’
▶ 한가인, 발걸음도 멈추게 하는 미모? 자체발광 길거리 직찍 화제
▶ '천일의약속' 박유환, 잠에서 막 깬 아기포스+잠투정 '엄마 미소 절로~'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