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오다기리 조 “연기는 마음으로 하는 것, 언어는 문제 안돼”
[이정현 기자] 오다기리 조가 연기를 하는데 있어 언어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10월7일 부산 센텀시티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는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심사위원장 욘판 감독을 비롯해 배우 오다기리 조, 오정완(영화사 봄 대표), 올리비에 페르(로카르노영화제 집행위원장), 배우 지앙 웬리가 참석했다.

기자회견 도중 오다기리 조는 ‘김기덕 감독의 ‘비몽’ 등의 영화에서 다른 국적, 언어를 쓰는 배우와 호흡하는 것에 애로사항이 없느냐’는 질문에 “해외 작품을 할 때 언어문제가 있는 것은 맞다. 하지만 연기 할 때는 마음과 마음이 연결되는 것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는 아시아 신인감독 발굴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총 12개국 13편의 작품이 출품 됐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완벽한 '연예인' 스타일의 대원칙 '네 자신을 알라'
▶ 홍수현, 반전 과거모습 화제! 풍만한 가슴 라인 ‘말도 안돼~’
▶ 장동건 아들 공개, 단란한 모습에 부러움 폭발 ‘얼마나 귀여울까’
▶ 현빈 신형군복 공항패션 화제, 늠름한 김태평 일병 “여전히 멋있어”
▶ 故 김우수의 ‘천사같은 삶’ 영화화 전격 결정, 수익금 전액 기부 예정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