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이자벨 위페르, 두 번째 내한 ‘마스터 클래스부터 GV, 특별 사진전까지'

[이정현 기자] 프랑스 대표 여배우 이자벨 위페르가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부산을 두 번째 방문하는 이자벨 위페르는 사진전을 비롯 다양한 프로그램과 행사를 통해 영화 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특히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해 이목을 집중시켰던 줄리엣 비노쉬에 이어서 또 한 명의 세계적인 프랑스 여배우가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 만큼 언론을 비롯해 영화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자벨 위페르는 10월7일 ‘나의 인생, 나의 영화’라는 주제로 열리는 마스터클래스 행사를 시작으로, 특별전시 ‘이자벨 위페르, 위대한 그녀’의 사진전 개관식, 그리고 월드시네마 섹션에 상영되는 에바 이오네스코 감독의 ‘마이 리틀 프린세스’의 상영과 GV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특별 전시인 ‘이자벨 위페르, 위대한 그녀’는 데뷔 시절부터 최근까지의 이자벨 위페르의 모습을 담은 초상 사진전과 영상 작업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그의 배우로서 업적을 기리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번 전시는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로버트 프랭크, 헬무트 뉴튼 등 70여 명의 다양한 스타일의 사진 작가가 담아 낸 이자벨 위페르의 초상 110여 점을 한 데 모아 놓은 전시로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열린 서울 전시에서 이미 좋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한편 이자벨 위페르는 ‘레이스 짜는 여인’(1976)에서 첫 주연을 맡은 이후 수많은 작품에서 무게감 있는 연기를 선보여 온 프랑스의 국민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대표작으로 ‘여자 이야기’(1988), ‘의식’(1995), ‘초콜릿 고마워’(2000), ‘피아니스트’(2001), ‘8명의 여인들’(2002)등이 있다. (사진출처: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마이 리틀 프린세스’ 스틸컷)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완벽한 '연예인' 스타일의 대원칙 '네 자신을 알라'
▶ ‘공주의 남자’ 스포사진으로 인기 몸살? 제작진 ‘난감’
▶ MBC-KBS, 출연금지 연예인 신정환-강병규 등 총 36명 명단 공개
▶ 백진희 모자이크, 엉덩이-속옷 파격노출? “살색 속바지 입었다” 해명
▶ 이동욱 여동생 공개, 결혼 앞둔 미모의 초등학교 무용교사! ‘눈물의 상봉’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