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현장 포커스] 인천 '계양 센트레빌 2차', 지하철 계양·귤현역 인접…'아라뱃길' 수혜 기대

동부건설은 인천 귤현동 306의 1 일대에 짓고 있는 '계양 센트레빌 2차'를 분양하기 위해 오는 30일 인천지하철 1호선 부평시장역 2번 출구 인근에 마련한 모델하우스를 일반에 공개한다.

3개 단지에 1425가구로 이뤄지는 대단지다. 1차분은 지난해 12월 공급했다. 이번 2차는 2 · 3단지 총 710가구다.

지하 1~2층,지상 13~15층 14개동이며 중대형 아파트로 지어진다. 전용면적 기준 △84㎡ 353가구 △101㎡ 163가구 △121㎡ 118가구 △145㎡ 76가구 등이다.

실수요자층이 두터운 84㎡형이 전체의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대형인 145㎡형도 포함돼 있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060만원 선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이미 분양한 1단지보다 3.3㎡당 10만원 정도 높을 전망이다.

단지에서 지하철역이 가깝다는 게 매력으로 꼽힌다. 인천공항철도와 인천지하철 1호선 환승역인 계양역 및 인천지하철 1호선 귤현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공항철도로 서울역까지 25분이면 진입이 가능하고 5호선과 9호선 환승역인 김포공항역이 한 정거장 거리"라며 "여의도는 25분,마포와 강남은 50분 정도면 닿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지하철 1호선을 이용하면 인천시청까지도 30분 이내에 진입할 수 있다.

다음달 개통을 앞둔 '경인 아라뱃길' 수혜 단지로도 꼽힌다. 경인 아라뱃길은 한강과 서해를 잇는 국내 최초의 운하로 아라뱃길을 따라 수향 8경,자전거 전용도로 등 다양한 친수공간이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에서 자전거를 타고 5분 정도면 두리생태공원에 닿을 수 있고 강서 한강공원까지는 30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동부건설은 경인 아라뱃길에 인접한 아파트라는 점을 살려 이탈리아 베니스를 컨셉트로 잡아 단지를 설계했다. 800m의 중앙보행가로인 커널에비뉴를 설치하고 가면무도회 놀이터와 초록광장,베니스의 화랑,포퓰리나무,곤돌라 등을 주제로 한 공간이 꾸며진다.

입주민 공동시설에는 실내골프연습장 피트니스센터 등 스포츠시설과 도서관 맘스카페 보육시설 등을 들인다. 산소발생장치 사운드테라피 광덕트 시스템도 설치한다. 동부건설이 첫 도입한 자전거 전용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자전거 세차 · 정비시설,건강검진실,휴게실 등으로 구성한 공간이다. 입주는 2013년 7월 예정이다. 1577-1860

이유선 한경닷컴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