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프랑크프루트서 '신형 i30' 첫 공개…디젤·가솔린 2가지

1.4리터 및 1.6리터 가솔린·디젤 첫 선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언론 공개로 시작된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신형 i30(프로젝트명 GD)를 첫 공개했다.

신형 i30는 현대차 유럽디자인센터에서 디자인 개발을 맡았으며, 준중형급 차종이 포진한 C세그멘트를 공략할 유럽 전략 모델이다.

외관 디자인은 육각형 모양의 헥사고날 그릴을 적용해 현대차의 패밀리룩을 이어갔으며, 유럽 스타일의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꾸며졌다.

차체 크기는 전장 4300mm, 전폭 1780mm, 전고 1470mm, 휠베이스 2650mm로 구형 대비 넓은 실내공간을 갖췄다.

판매 라인업은 1.4 및 1.6 U2엔진을 적용한 디젤 모델과 1.4 감마 및 1.6MPi·GDi 엔진을 얹은 가솔린 모델로 출시된다.

특히 일반, 스포츠, 컴포트 등 3가지 주행모드를 지원하는 플렉스 스티어링을 비롯 전자식 주차브레이크, 버튼시동장치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유럽시장에 신형 i30를 선보여 현지 준중형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총 2039m(약 617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벨로스터와 전기차 블루온, i10 등 17대의 차량과 감마 1.6 T-GDi, U 1.7 VGT 엔진 신기술을 공개했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