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예언 “강호동 5년 후 일자리 줄어들 것”

[양자영 기자] 배우 김수미가 강호동의 은퇴를 5년 전에 예언했다?

김수미가 2007년 4월2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농담으로 언급한 강호동에 대한 한 마디가 화제로 떠올랐다.

이날 김수미는 유세윤, 우승민의 관상을 차례로 보던 중 MC 강호도에 대해 “앞으로 5년은 1인자로 흔들리지 않지만 5년 후부터는 프로그램이 하나씩 줄어들 것”이라고 예언했다.

당시 모든 시청자들은 김수미의 예언을 웃어 넘겼지만 최근 탈세 혐의와 관련, 잠정 은퇴를 선언한 강호동의 현 상황과 맞물려 크게 주목받고 있다.

특히 김수미는 한 때 강한 무병에 시달리며 신내림을 받아야 할 상황에 놓였으나 씻김굿을 받고 다시금 배우의 자리로 돌아온 바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연 치고는 섬뜩하네요”, “김수미 씨가 강호동의 5년 후 미래를 또 예언했으면 좋겠다”, “농담이었다지만 신기하고 재미있어요”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명수는 MBC ‘무한도전’ 추석특집 당시 ‘무릎팍 도사’를 패러디한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하여 “개인적인 바람은 강호동 선삐끗, 유재석 후삐끗”이라며 “유재석-강호동이 실수 한 번 하면 내가 바로 치고 올라갈 것”이라고 예언(?)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구하라-용준형 결별설? 비스트 측 “잘 사귀고 있어요~” 부인
▶ JYJ ‘겟 아웃’ 선 공개 직후 음원차트 1위 석권 ‘왕의 귀환’
▶ '유희열의 스케치북' 피기돌스 "다이어트 후 안티팬 많이 생겨"
▶ 변우민-김효진 부부, 나이 차 무려 19살 "장모님과 친구사이?"
▶ 문채원, 올 추석 웃어른들에게 가장 사랑받을 크로스라인녀 1위 선정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