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다음달 2일부터 7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1'에 시네마 3D 안경 10만개를 제공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CES 2011'에 보냈던 1만5000개를 넘어서는 사상 최대 수준이라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3D 안경을 매번 회수하는 게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을 감안해 10만개의 안경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고 말했다.

시네마 3D 안경은 배터리와 전기회로가 필요 없고 하나의 안경으로 3D TV와 프로젝터,PC 등을 모두 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 3D TV는 편광필름패턴방식(FPR)으로 편광 필름을 씌운 화면을 편광 안경에서 입체적으로 받아들이는 방식이며,셔터글라스(SG) 방식에 비해 안경이 가볍고 싸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