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가 브랜드 대표 모델인 컨티넨탈 GTC 컨버터블의 차세대 모델을 다음 달 열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벤틀리, 뉴 컨티넨탈 GTC 프랑크푸르트에서 공개

지난해 출시된 컨티넨탈 GT 쿠페의 디자인을 적용한 뉴 컨티넨탈 GTC는 2006년 최초로 선보인 이후 큰 성공을 기록한 1세대 GTC 컨버터블을 계승하는 모델이다. 벤틀리에 따르면 디자인 및 엔지지니어링 팀이 최고의 컨버터블을 위해 거의 모든 면을 개선했으며 품질에 절대적인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모델은 두드러진 조형미와 대담한 자태를 통해 현대적인 남성미를 한층 드러낸 점이 특징. 특히 첨단 제조 기술을 통해 완성된 알루미늄 프런트 윙은 이음매나 용접 부위 없이 완성돼 코치-빌더의 느낌이 더욱 강조됐다는 설명이다. 20인치 휠이 기본 장착되고 세 가지 스타일의 GTC 전용 21인치 휠은 선택적으로 적용이 가능하다.

실내 또한 완벽하게 업그레이드 됐다고 회사는 밝혔다. 뒷좌석 레그룸은 더욱 넓어졌으며, 수작업으로 완성된 인테리어는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준다는 설명. 여기에 부드러운 가죽, 다양한 우드 베니어, 시원한 느낌의 메탈 소재, 파일이 길어진 고급 카펫 등은 벤틀리가 자랑하는 장인정신의 정수라고 자평했다. 다양한 인테리어 소재도 강점으로 꼽힌다. 총 17종의 가죽 컬러와 6종의 스플릿 컴비네이션 컬러, 7종의 우드 베니어가 기존 제공되며 역시 모든 공정은 수작업으로 이뤄졌다.

벤틀리, 뉴 컨티넨탈 GTC 프랑크푸르트에서 공개

정숙성을 개선하기 위해 맞춤 제작된 멀티 레이어 직물 루프 및 흡음 유리, 언더 바디 패널 등의 보강을 통해 소음 방지 효과를 구현했다. 터치스크린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새로운 스토리지 시스템, 자동 안전벨트 착용 지원 장치, 그리고 외부 온도에 관계없이 쾌적한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는 넥 워머 등의 편의 장치도 갖췄다.

파워트레인은 6.0ℓ 트윈터보차저 W12 엔진과 퀵 시프트 변속기가 장착됐다. 최고출력은 575마력으로 기존 모델 대비 15마력 높아졌으며 최대 토크는 71.4kg·m을 발생한다. 이 밖에 더욱 넓어진 전방 및 후방 트랙, 정교해진 스티어링 성능, 다시 튜닝을 실시한 서스펜션과 벤틀리의 첨단 AWD 시스템(전·후방 토크 배분 40:60)이 적용됐다.




벤틀리, 뉴 컨티넨탈 GTC 프랑크푸르트에서 공개



박찬규 기자 sta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