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가 458 스파이더를 다음달 13일 독일에서 개막하는 2011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페라리 458 스파이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

458 스파이더는 페라리 미드-리어 V8엔진의 새로운 라인업으로 회사에 따르면 최고의 기술력을 통해 이루어낸 핸들링과 퍼포먼스를 제공하는 최신 오픈-톱 모델이다. 미드-리어엔진 스포츠카로는 최초로 하드톱이 차체 내로 완벽하게 접어지는 페라리의 특허 기술이 적용됐다.

자연흡기 방식의 4,499 cc 직분사 V8엔진이 장착되고 듀얼 클러치 F1 패들 시프트 트랜스미션과 정교한 E-디퍼렌셜 (E-Diff) 시스템, F1-Trac 트랙션 컨트롤 시스템, 고성능 ABS 등이 장착됐다. 또한, 엑셀레이팅 매핑과 멀티링크 서스펜션 댐핑 등의 정교한 조정과 오픈-톱 상태에서 들리는 엔진음까지 고려한 사운드 튜닝을 실시했다.

페라리 458 스파이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

알루미늄 소재의 하드톱을 적용한 것도 특징. 이로 인해 무게가 25kg 줄었다. 여기에 14초라는 빠른 작동 시간 등 전통적인 소프트 톱을 뛰어넘는 장점과 차의 디자인에 완벽히 조화되어 공기역학이나 퍼포먼스에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설계됐다. 또한 루프를 접어도 좌석 뒤 넉넉한 수납공간의 확보를 가능케 하여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차체의 뒷부분은 에어 인테이크와 클러치, 기어박스 오일 냉각장치로 가는 공기의 흐름을 최적화하기 위해 특별히 고안됐다. 이 밖에 조절 가능한 전동 윈드 스톱은 오픈-톱 주행 시 차내로 들어오는 공기의 흐름을 조절하고 정숙성을 확보했다.

페라리 458 스파이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

한편,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지만 국내 페라리를 수입·판매하는 FMK는 "모터쇼 이후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진우 기자 kuhir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