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오는 9월 독일에서 열리는 제64회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 참가해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750제곱미터의 전시장 규모에 프리미엄 CUV 컨셉트카 'XIV-1' 및 코란도 C와 렉스턴 등 7대를 전시한다. 'XIV-1 (Exciting User Interface Vehicle 1)'은 쌍용이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 개발중이며, 컨셉트카로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 예정이다. 또한 쌍용은 이번 모터쇼를 통해 유럽 지역에서 꾸준한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는 코란도 C를 적극 홍보할 전략이다.
쌍용차, 프랑크푸르트모터쇼 참가한다

쌍용차 프랑크푸르트모터쇼 부스 조감도


박찬규 기자 sta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