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대회 후원

삼성전자(82,100 -0.97%)는 국제 기능인력 양성을 위해 '제41회 런던 국제 기능 올림픽대회'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영국 런던의 엑셀 런던(ExCel London)에서 10월 5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대회에 최상위 후원사인 '프리미어 스폰서'로 참여해 개ㆍ폐막식 브랜드 노출, 메달 수여, 각종 프로모션 등 현장 마케팅을 실시할 수 있다.

또한 이번 대회 기간 중 별도의 브랜드 홍보관을 마련해 삼성전자, 삼성중공업, 삼성물산, 삼성테크윈의 주력 제품과 기술을 전시할 계획이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1000여명의 기능인이 참가해 45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삼성은 1981년 대회부터 2009년 대회까지 런던 국제 기능올림픽 대회에서 26명이 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도 12개 직종에서 3개사 16명의 선수(전자9명, 중공업 4명, 테크윈 3명)를 국가대표로 참여시킬 예정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삼성 기능올림픽 사무국 송지오 고문은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현장 기능인 양성이 필수적이며, 삼성은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 확대를 위한 투자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