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오디션' 곽경택 "확실하게 떨어뜨려 주겠다" 독설 종결자 '등극'

[신경진 인턴기자] 곽경택 감독의 독설이 화제가 되고 있다.

7월8일 방송된 SBS '기적의 오디션' 에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는 곽경택 감독의 냉철한 심사평이 눈길을 끌고 있다.

평소 훈훈한 심사평과 더불어 참가자들을 탈락시킬 때 마다 미안함을 표출했던 곽경택 감독의 달라진 모습에 놀라움을 자아냈다.

‘황진이’를 연기하던 출연자를 본 곽경택 감독은 “발음 이상한 거 아냐”며 “처음 무용할 때는 멋졌는데 입을 여는 순간 무너졌다”고 독설을 서슴지 않았다.

이어 최종 평가에서 곽경택 감독은 “괜히 어정쩡하게 통과시키면 고쳐오지 않을 거 같다”며 “확실하게 떨어뜨려 주겠다”고 털어놔 도전자를 충격에 빠뜨렸다.

더불어 곽경택 감독은 “고치게 된다면 오디션이 없어도 날 찾아와라”는 말도 잊지 않아 냉쳘한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또한 다른 남자 출연자한테는 “연기 수련을 했다는 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다”고 전해 독설의 종지부를 찍었다.

한편 이날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구본근 국장 역시 곽경택 감독과 독설의 쌍벽을 이루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출처: SBS '기적의 오디션'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현장속으로] ‘불후의 명곡 2' 아이돌, 긴장하는 순간!‘무슨 생각하고 있을까?’
▶ [화보] 인형외모 채정안, 팜므파탈 매력 물씬~
▶ 김선아 '삼순이' 옷 벗고 '프리티 우먼' 명장면 속으로 빠져 '완벽재현'
▶ '쌍둥이 엄마' 이영애 'CF퀸' 명찰 다시 달았다! 출산 후 첫 CF 나들이!
▶ '스파이 명월' 이진욱, 3년만에 안방극장 복귀, 폭풍 간지남 예고!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