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 먹던 감자탕이 내 입으로' 감자탕 재사용에 음식 위생 논란

다른 손님이 먹고 남긴 감자탕, 내가 다시 먹는다?

6월29일 방송된 MBC ‘불만제로’에서는 감자탕 재사용 실태와 위생 상태를 면밀히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불만제로 제작진은 “감자탕 우거지에서 누군가 베어 문 선명한 이 자국을 봤다”, “손님이 먹고 남긴 감자탕을 해장국 뚝배기에 담아 재사용 하는 것을 목격했다”등의 충격적인 제보를 받고 약 한 달간 잠복 취재한 결과를 발표했다.

현행 식품위생법령에 따르면 식품접객업소에서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물을 재사용하거나 조리한 흔적이 적발되면 영업정지 15일, 3년 이하의 징역,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그러나 제작진이 10군데의 감자탕을 조사해 본 결과 총 3군데에서 감자탕의 뼈 재사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 판매업체 사장은 “손님이 먹다가 남긴 감자탕은 다시 쓸 수 있어요. 주방에서 건지거나 아니면 접시에다가 따로 보관해요”라며 태연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재사용되는 음식은 뼈뿐만이 아니었다. 10군데 중 3곳을 제외한 다른 2곳은 김치와 깍두기, 쌈장과 같은 밑반찬을 모아두고 있었다. 이에 감자탕의 위생 상태를 조사하기 위해 12곳의 감자탕을 수거하여 세균 검사를 실시한 결과 11곳에서 대장균이 검출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심지어 3곳은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까지 검출됐다.

또한 감자탕 업체들은 돼지고기 파동으로 국내산 돼지 뼈의 수급이 불안정하고 외국산이 훨씬 살이 많다는 이유로 외국산(호주, 미국, 캐나다) 뼈를 국내산 뼈로 위장해 버젓이 판매하고 있었다. 이는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도 마찬가지였다.

그렇다면 국내산 뼈와 외국산 뼈의 질과 맛이 같은 수준일까? 아니다. 국내산에 비해 1kg당 700원가량 저렴한 외국산 등뼈는 냉동으로 유통되기 때문에 냉장으로 유통되는 국내산 등뼈와 달리 운송 기간이 길어져 뼈 안의 골즙이 증발,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식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먹는 거 가지고 왜 자꾸 장난치나”, “내 입이 음식물 쓰레기 봉지인 줄 알아?”, “음식점이 위생적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건 해도 해도 너무했다. 양심판매업자들이 속상할 것 같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MBC)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현장속으로] ‘불후의 명곡 2' 아이돌, 긴장하는 순간!‘무슨 생각하고 있을까?’
▶ [화보] 인형외모 채정안, 팜므파탈 매력 물씬~
▶ 김선아 '삼순이' 옷 벗고 '프리티 우먼' 명장면 속으로 빠져 '완벽재현'
▶ '쌍둥이 엄마' 이영애 'CF퀸' 명찰 다시 달았다! 출산 후 첫 CF 나들이!
▶ '스파이 명월' 이진욱, 3년만에 안방극장 복귀, 폭풍 간지남 예고!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