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인, 귀화의사 긍정적 "한국 너무 좋다. 이름은 신셰인으로~"

'위탄' 셰인이 귀화의 뜻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6월2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전방송에 이어 '스타오디션 위대한 탄생' TOP 5 백청강, 이태권, 셰인, 데이비드 오가 출연했다.

이날 셰인은 "한국에서 음악을 하게 된다면 귀화를 망설이지 않을 것 같다"고 귀하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MC 김구라는 "생각해 놓은 이름은 없느냐?"라고 질문하자 셰인은 "신승훈의 성을 따라 신셰인으로 하고 싶다"고 답했다.

또한 셰인은 "데이비드 오의 탈락과 함께 '위탄'에서 비주얼 가수가 모두 탈락했다는 말이 있었는데 기분이 나쁘지 않았냐?"라는 질문에 "외모보다 제 음악이 낫다는 뜻에서 더 좋았다"라고 답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셰인이 귀하한다니 너무 좋다", "곧 음악 프로에서 셰인을 봤으면 좋겠다", "말로만 들어도 기분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위탄 멤버들이 노래방 기기를 이용해 각자의 노래실력을 뽐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태권은 화려한 댄스 실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출처: MBC '라디오 스타'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현장속으로] ‘불후의 명곡 2' 아이돌, 긴장하는 순간!‘무슨 생각하고 있을까?’
▶ [화보] 인형외모 채정안, 팜므파탈 매력 물씬~
▶ 김선아 '삼순이' 옷 벗고 '프리티 우먼' 명장면 속으로 빠져 '완벽재현'
▶ '쌍둥이 엄마' 이영애 'CF퀸' 명찰 다시 달았다! 출산 후 첫 CF 나들이!
▶ '스파이 명월' 이진욱, 3년만에 안방극장 복귀, 폭풍 간지남 예고!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