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안산 산사태, 차량 1대 토사에 30m 밀려가 중랑천 뚝방까지 추락 '끔찍'

집중호우로 물폭탄을 맞은 서울 월계동 초안산 절개지가 붕괴돼 인명 피해와 전철 1호선의 운행 중단이 있었다.

6월29일 오후 1시께 서울 노원구 월계동의 초안산 인근 국철 1호선의 공사 현장에서 산의 절개지가 산사태로 붕괴돼 인접한 동부간선도로를 지나던 차량 3대를 덮쳤다.

절개지의 토사가 폭우에 견디지 못해 철로와 2차선 도로를 차례로 덮친 것. 이 사고로 차량 2대가 흙더미에 파묻혔고 한 대는 토사에 떠밀려 30미터 아래 중랑천 옆 뚝방길까지 추락했다.

이로 매몰된 차량에 타고 있던 유 모(48)씨가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김 모(48)씨 와 또 다른 김 모씨(22)씨, 오 모(39)씨 등 3명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또한 전철 1호선 월계역과 녹천역 사이에 토사 유입으로 성북~도봉산역 구간 전철 1호선 운행이 즉시중단됐으며 29일 오후 6시께 운행이 재개됐다.

한국철도공사 관계자는 "선로에 쓸려 내려온 토사를 모두 치우고 안전점검을 한 뒤 약 5시간10분 만에 운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MBC '뉴스데스크' 해당 보도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현장속으로] ‘불후의 명곡 2' 아이돌, 긴장하는 순간!‘무슨 생각하고 있을까?’
▶ [화보] 인형외모 채정안, 팜므파탈 매력 물씬~
▶ 김선아 '삼순이' 옷 벗고 '프리티 우먼' 명장면 속으로 빠져 '완벽재현'
▶ '쌍둥이 엄마' 이영애 'CF퀸' 명찰 다시 달았다! 출산 후 첫 CF 나들이!
▶ '스파이 명월' 이진욱, 3년만에 안방극장 복귀, 폭풍 간지남 예고!
[WSTAR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