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 5억원 슈퍼카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탑승샷 화제

배우 연정훈이 5억을 호가하는 슈퍼카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Lamborghini Murcielago) ’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속 연정훈은 일일 ‘슈퍼카 택시 기사’로 깜짝 변신해 택시로 꾸며진 노란색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의 날렵한 라인과 대비되는 훈남 포스로 우월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특히 장근석과 찍은 사진에서는 훈훈한 미소와 함께 마치 한 편의 화보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며 세계 최고의 슈퍼카 마저 무릎 꿇게 만드는 매력을 유감 없이 발산했다.
연정훈, 5억원 슈퍼카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탑승샷 화제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노란색 람보르기니도 멋지지만 그 안에 탄 운전 기사가 더 멋있어~”, “어쩜 택시기사의 간지도 저리 멋질 수가!!!”, “노란 람보르기니와 너무 잘 어울리는 두 배우!” 등의 반응을 보이며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이 사진은 XTM '탑기어 코리아'에서 연정훈이 촬영에 임하고 있는 모습으로 알려졌다.

연정훈은 지난 1일 현장공개 현장에서 "아내인 한가인이 나보다 차에 대해 더 잘 알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연정훈(시케인)은 류시원(EXR팀106)과 함께 연예인 레이서로 활약하고 있다.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는 최고 속도 330 km/h에 달하며 제로백 3.4초, 최대 출력 640마력의 무시무시한 성능을 자랑한다. 특히 연비는 3.1 km/l로 일반인들 사이에서는 '집 마당에서 유전을 찾아야나 탈 수 있을만한 차다'라는 농담이 오갈 정도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