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이 하계휴가와 추석명절 기간동안 임직원들에게 1000억원을 지원해 내수경기진작과 지방경제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

29일 삼성에 따르면 전 임직원들의 하계휴가를 권장하고, 휴가 시 해외여행은 자제하 것을 권유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국 어디에서나 관광, 레저, 외식, 쇼핑 등에 쓸 수 있는 20만원 짜리 국민관광상품권을 임직원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전체 임직원이 20만명에 달하기 때문에 400억원이 소요된다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이어 각 관계사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430여개 농어촌 마을의 특산물을 구매해서 고아원, 양로원에 기부하고 임직원 가족들을 대상으로 농어촌 여름 캠프도 진행한다. 여기에도 150억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태안사랑상품권도 50억원 어치를 구입해서 임직원들에게 나눠주고 태안 지역 음식점, 주유소, 펜션 등에서 소비하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은 또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400억원을 들여 오는 추석명절 제수비용에 해당하는 20만원 상당의 재래시장상품권을 임직원들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이밖에 각 계열사별로 휴가가 끝난 뒤 국내 가족여행사진 콘테스트를 개최하고 사내방송인 SBC, 사내미디어 '미디어삼성' 등을 통해 국내 여행 정보를 적극 소개할 예정이다.

이인용 삼성 커뮤니케이션팀 부사장은 "여름 휴가비를 상품권으로 지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임직원들이 휴가철국내 곳곳을 다니면서 휴식도 취하고 소비도 하게 되면 내수경기진작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