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속보]파리바게뜨는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아프리카 잠비아 지역 학교에 식수 개발을 후원하는 구세군 자선 모금활동 ‘잠비아 가와마 지역 워터 프로젝트’를 펼친다고 16일 발표했다.이에 따라 파리바게트는 전 매장에 한 달 동안 구세군 냄비 모금통을 설치하고,모금액 전액을 잠비아 북동부에 위치한 온돌라시 지역 지하수 개발과 급수시설 설치에 사용한다.

또 파리바게뜨의 생수브랜드 ‘오(O)’를 현지에 전할 계획이다.회사 관계자는 “2006년부터 매년 구세군 모금활동에 참여해 왔다”며 “모금액뿐 아니라 기업 후원금도 더해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