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첫 선출…2013년부터 2년간
김광태 대림성모병원 이사장(대한병원협회 명예회장 · 사진)이 국제병원연맹(IHF)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김 이사장은 8일 홍콩 전시 ·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IHF 운영위원회에서 압둘 살람 알마다니 아랍에미리트(UAE) 병원협회장을 13 대 5라는 압도적 표차로 누르고 차기 회장으로 당선됐다. 그는 오는 11월 두바이에서 열리는 제36차 IHF 총회에서 인준을 거친 뒤 2013년부터 회장직을 수행한다. 임기는 2년이다. 한국인이 IHF 회장으로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HF는 전 세계 병원 발전과 회원 간 정보 공유를 위해 1947년 설립된 비영리 비정부 조직이다. 한국은 1981년부터 IHF 운영위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2008~2009년 아시아병원연맹(AHF) 회장을 역임했다. 2007년에는 IHF 총회 및 학술대회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2002년부터 2년간 대한병원협회장을 지냈다. 그는 "국제병원연맹을 더욱 강력하고 재정적으로 안정된 조직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