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가가 2억9000만원에 달하는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니기가 국내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같은 초고가 수제 스포츠카 브랜드가 한국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건 고가의 우리나라 수입차 시장이 본격적인 성장세에 있다는 판단에서다.

람보르기니의 공식 수입사인 람보르기니서울은 3일 경기도 화성 자동차성능시험연구소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미디어 드라이빙 체험행사를 열고 최고속도 320㎞/h의 슈퍼카 성능을 뽐냈다.

이날 성능을 공개한 차량은 가야르도 LP550-2와 가야르도 LP560-4.
후륜구동인 가야르도 LP550-2는 최고출력이 8000rpm에서 550마력, 최대토크는 6500rpm에서 55.06kg.m이며, 제로백 가속시간은 단 3.9초다.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갖춘 가야르도 LP560-4는 최고출력 560마력(8000rpm), 최대토크는 55.06kg.m(6500rpm), 제로백 가속시간은 3.7초.

이날 행사장에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가야르도 LP550-2 트리콜로레와 가야르도 LP570-4 스파이더 퍼포만테가 전시됐다.

람보르기니는 지난 3월에는 한국 진출 후 처음으로 국내 판매 중인 가야르도 모델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최대 3천만원에 달하는 차량 등록 비용을 지원하는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하기도 했다.

람보르기니가 현재 국내에 판매 중인 모델은 가야르도 LP560-4, LP560-4 스파이더, LP560-4 비콜로레, LP570-4 수퍼레제라, LP550-2 등 총 5가지다.

버톨리 지나르도 람보르기니 한국.일본 지사장은 "한국은 경제가 급성장하는 만큼 슈퍼카 시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내 총 7개 라인업을 갖추고 최소한 10대 이상의 슈퍼카를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람보르기니는 4일에는 일반 고객 50명을 초청해 시승행사를 갖는다.

화성=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jhkim@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