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제64회 칸국제영화제가 22일(현지시각) 폐막했다.황금종려상은 미국 테렌스 말릭 감독(67)의 ‘더 트리 오브 라이프’(The Tree of life)에 돌아갔다.

칸국제영화제는 이날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팔레 데 페스티벌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미국 거장 말릭 감독의 ‘더 트리 오브 라이프’를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선정하고 막을 내렸다고 외신과 프랑스 언론들이 전했다.

한국의 김기덕 감독은 올해 칸국제영화제에서 3년 만의 복귀작 ‘아리랑’으로 공식 부문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수상했다.작년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에 이어 2년 연속으로 한국 감독이 이 상을 타게 됐다.

말릭 감독은 1979년 리처드 기어 주연의 ‘데이스 오브 헤븐’으로 칸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바 있다.그는 매우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사람으로 사생활도 거의 알려져 있지 않은 것으로 유명하다.그는 이날 수상식에도 나타나지 않아 공동 제작자인 빈 폴라드가 대신 상을 받았다.이 영화는 할리우드 톱스타 브래드 피트와 숀 펜이 처음으로 함께 공연해 화제를 낳았다.1950년대 미국 텍사스에 사는 한 가족의 역사를 토대로 종교와 철학적 문제를 조명한 작품이다.

64회 칸영화제는 또 심사위원 대상인 그랑프리에 ‘더 키드 위드 어 바이크’(The Kid with a Bike)의 장-피에르와 뤼크 다르덴 형제(벨기에),‘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나톨리아’(Once upon a time in Anatolia)의 누리 빌제 세일란 감독(터키)을 공동수상자로 선정했다.

심사위원상은 ‘폴리스’의 마이웬 감독(프랑스)에게 돌아갔고,감독상은 ‘드라이브’의 니콜라스 빈딩 레픈(덴마크)이 받았다.여우주연상은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멜랑콜리아’에서 열연한 커스틴 던스트(미국)가,남우주연상은 미셸 하자나비시우스 감독의 ‘아티스트’에서 열연한 장 뒤자르댕(프랑스)에게 각각 돌아갔다.각본상은 ‘각주(Footnote)’의 조지프 세더 감독(이스라엘)이 수상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