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제수석 출신인 박병원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국내 최대 자산운용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사외이사가 될 전망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달 25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박 전 수석을 사외이사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박 전 수석은 오는 9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로 확정될 예정이다.

미래에셋의 현재 사외이사는 문성우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 이정재 법무법인 율촌 상임고문, 전홍열 김앤장 법률사무소 상임고문 등 3명으로 주로 법조계 인사들이다.

미래에셋은 이번 영입으로 전임인 김석동 현 금융위원장에 이어 정부출신 금융인사를 영입하게 됐다.

박 전 수석은 경제기획원 사무관, 재정경제부 차관,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을 역임한 거시경제 전문가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