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 괴물메기 출현 경악! 日 방사능 물질 방출 공포감↑

[라이프팀]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 물질은 무단으로 바다에 방출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1986년 구소련 체르노빌 원전사고 이후 돌연변이 생물체들이 발견돼 충격을 전하고 있다.

최근 동영상 유튜브 사이트에는 체르노빌 발전소 인근에 서식중인 거대한 메기가 담긴 영상이 공개된 것.

영상 속 메기는 한 눈에 봐도 거대할 정도이며, 일반 메기보다 덩치가 무려 10배 정도로 길이는 4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괴물 메기는 체르노빌 원전 폭발 당시 누출된 방사능으로 유전자 변형이 일어난 것으로 보여지고 있으며, 이를 담은 영상이 유튜브 등에 게재돼 급속히 퍼져나가고 있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 사진을 보고 일본정부는 반성좀 했으면 좋겠다", "저들도 살아있는 생명체있데 불쌍하다", "인간이 저지른 죄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체르노빌 괴물메기 출현 경악! 日 방사능 물질 방출 공포감↑

한편 체르노빌에서는 괴물 메기 외에도 1m가까이 되는 거대 지렁이, 3마리가 한 몸이 된 기형 개구리, 이상한 모양을 한 해바라기 사진이 인터넷을 통해 올라오며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고 있다. (사진출처: 유튜브 동영상 캡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봄철 '차량점검' 가이드
▶ 좋은 일이란? ‘로또당첨, 고액 연봉’
▶ 한 달 '기름값' 마지노선, 최대 30만원
▶ 신입사원 '센스' 돋는 스타일 소품 눈길
▶ 봄옷, 본격적인 '할인 전쟁' 돌입하나?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