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점 인플레이션 여전


일반대학 재학생의 74%는 B학점 이상을 받는 등 대학가의 학점 인플레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31일 전국 192개 4년제 일반대학의 ‘2010학년도 재학생 교과목별 성적평가 결과 및 졸업생 졸업평점평균’을 대학알리미에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4년제 일반대 190개교 재학생이 각 교과목에서 딴 학점은 A학점 37.8%, B학점 36.2%로 B학점 이상 학생비율은 74%였다.



C학점은 18.3%, D학점은 3.5%, F학점은 4.2% 였다. 



4년제 일반대 185개교 졸업생(지난해 8월, 올해 2월 졸업생)의 졸업평점평균은 A학점 35.4%, B학점 54.9%로 전체 졸업생의 90.3%가 B학점 이상을 받았다. 이같은 평점 분포는 대학가의 학점 거품이 여전히 꺼지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졸업평점평균이 B학점 이상인 학생비율은 국공립대(94.4%)가 사립대(89.3%)보다, 수도권 대학(91.4%)이 비수도권 대학(89.6%)보다 높았다.


-학점 인플레이션은 늘 논란거리입니다.



학점을 엄격하게 관리하는 대학의 학생은 그렇지 않은 대학의 학생에 비해 손해를 보겠네요.



학점이 후한 이유입니다.




⊙ 자기주도 학습자,수능 더 잘봐


‘자기주도 학습’을 주로 한 학생이 사교육을 받은 학생보다 수능을 더 잘 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희삼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28일 ‘왜 사교육보다 자기주도학습이 중요한가’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2005학년도 수능에 응시한 인문계 고교 3학년생의 수능점수를 분석한 결과,혼자 주당 1시간 더 공부하면 수리영역 백분위가 1.8~4.6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사교육을 1시간 더 받으면 평균 1.5 높아진 데 그쳤다.



사교육 효과는 국어와 영어에서 더욱 불분명했다.



국어는 사교육 시간이 주당 1시간 늘어날 때 수능 점수의 백분위 상승 효과가 0.5에 그쳤고,영어는 0.3에 불과했다.

사교육비 지출액을 늘려도 수능점수 상승 효과는 미미했다.



고3 때 수학 과목 월평균 사교육비가 100만원 늘어날 때 수리 영역 백분위는 대략 0.0007 오르는 것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주도 학습이 사교육보다 낫다는 연구결과를 학생들이 선뜻 받아들이기는 힘들겁니다.



하지만 무엇이든 스스로 하는 것이 옳다는 것에는 동의하겠지요.




⊙ 국내 최대 대학 생기나


2년여를 끌어왔던 충남대(대전)와 공주대·공주교대(충남 공주)간 통합 작업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충남대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교직원 1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999명 중 612명(61.26%)이 통합에 찬성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공주대는 이미 교직원의 86.7%가 통합에 찬성했다.



공주교대도 통합에 긍정적이다.



이에 따라 3개 대학은 28일 오전 공주대에서 ‘대학 통합 및 세종시 글로벌 융·복합캠퍼스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통합추진위원회를 가동한다.



3개 대학이 합쳐지면 학생 수가 4만3000여명으로 영남대(3만2000여명)를 제치고 국내 1위로 올라선다.



서울대(2만여명)의 두배가 넘는 규모다.



교수(비전임강사 포함) 3800여명,연간 예산(기성회계 기준) 1900억원의 대형 대학이 새로 만들어진다.



3개 대학은 통합대학의 캠퍼스를 세종시에 짓고 국내 최고 수준의 국립대로 만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대학도 기업처럼 필요에 따라 통합하는군요.



시너지 효과가 나면 더욱 좋겠습니다.



서로의 장점이 잘 접목되면 좋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