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형슈퍼마켓(SSM)의 판도를 재편할 킴스클럽마트 인수전의 막이 올랐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랜드그룹이 소유한 SSM인 킴스클럽마트의 지분 100%를 사들이기 위한 예비인수계약서 접수가 30일 마감된다.

킴스클럽마트는 전국 54개 매장이 있고 지난해 기준 매출 2천859억원에 영업이익 20억원을 기록했다.

매장수로 보면 SSM 업계 5위지만 킴스클럽마트 인수전이 주목받는 것은 이를 기존 '빅3' 중 어느 한 곳이 가져가게 되면 업계 순위가 재편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매장수가 258곳인 롯데쇼핑이 이를 인수하면 부동의 1위 자리를 굳히게 된다.

2위인 홈플러스와 3위 GS리테일의 매장수는 지난해 말 기준 각각 232곳과 207곳으로 이들 중 킴스클럽마트 인수전의 승자는 순식간에 1위로 올라서게 된다.

이랜드그룹은 지난해 6월 홈플러스와 킴스클럽마트 매각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가격이 맞지 않아 인수가 불발됐다.

이랜드그룹 측은 당시와 주변 여건이 자신에게 유리하게 형성됐다며 기대가 높다.

유통산업발전법과 대·중소기업상생협력촉진법이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하면서 사실상 새로운 매장 출점이 어려워진 탓에 기존 경쟁사의 인수 외엔 몸집을 부풀리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SSM 업계의 주요 업체가 모두 인수전에 참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인수 가격은 통상적으로 피인수업체의 한 해 매출로 예상되지만 인수자가 업계 1위가 될 수 있는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더 높이질 가능성도 있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SSM이 보통 330㎡(100평) 내외지만 킴스클럽마트는 평균 300평대로 크고 회원 43만여명이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할 정도로 고객의 충성도가 높은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30일 예비인수제안서가 접수되면 이들 중 몇 개 업체를 추려 실사를 한 뒤 5월 초 우선협상대상자와 예비협상대상자 2곳이 선정된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hsk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