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노원점 사업 조정 중 간판설치 신청

한 대형 유통업체가 서울 노원구에서 사업 조정이 진행중인 점포에 다시금 입점 절차를 재개해 지역 상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29일 노원구청 등에 따르면 삼성테스코는 지난 25일 노원구 상계6동의 '하라프라자' 건물에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가맹점 간판을 달겠다며 구청에 신청서를 제출했다.

문제는 홈플러스를 운영하는 삼성테스코가 지난해부터 SSM(기업형 슈퍼마켓) 매장 개점을 추진해 온 이곳 상가를 상대로 지역 상인들이 지난해 7월 사업 조정을 신청해 현재 서울시에서 조정 절차가 진행중인 상태라는 점이다.

지역 상인들은 간판 신청을 사실상 입점 강행의 '신호탄'으로 간주, 강력 반발하고 있다.

노원 SSM 입점반대 대책위원회 이성노 위원장은 27일 "지난해 10월 홈플러스 측에서 여러차례 트럭을 보내 물건을 반입하려다 상인들과 마찰을 빚은 전례에 비춰 이번 간판설치 신청은 '기습 입점' 시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을 비롯해 인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상인들은 해당 상가 앞에서 불침번을 서면서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하지만 삼성테스코가 이를 무시하고 입점을 강행한다고 해도 행정당국으로서는 막을 수 있는 대안이 없다.

업체는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상계점을 개인사업자와 함께 여는 가맹점 형태로 추진하고 있는데 직영점과 달리 지분 50% 이상을 개인사업자에 양도해 현행 대·중소기업상생협력촉진법(상생법)상의 규제 대상에도 해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일시정지 권고를 내렸지만 이 조치는 구속력이 없다.

홈플러스 홍보실은 "현재 직영점이 아닌 '상생프랜차이즈'(가맹점)는 입점에 아무 문제가 없다. 하지만 지역 사회의 뜻과 행정협조 차원에서 입점 강행은 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서울 자치구 최초로 전통시장 주변 대형마트·SSM 입점을 차단하는 조례를 제정하는 등 소상공인 보호대책을 마련해 온 노원구는 일단 간판 설치를 불허하겠다고 밝혔다.

노원구 일자리경제과 담당자는 "시에서 조정이 진행중이라 간판설치 신청은 반려한다는 방침이다. 아직까지 (삼성테스코에서) 진전시킨 게 없기 때문에 앞으로 상황 변동을 지켜보면서 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사업 자체와 간판 설치와는 관계가 없다. 간판 허가가 없어도 업체가 간판을 달고 벌금을 내면서 영업을 하면 제지할 도리가 없다"며 "업체에서 지분을 조정하는 방법으로 법의 틈새를 노려 들어오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상인 대책위는 28일 홈플러스 입점저지 집회를 여는 등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