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동중국해의 시라카바(중국명 춘샤오) 가스전에 대해 중국이 단독 굴착에 나서 이미 생산 단계에 진입했다고 아사히신문이 9일 보도했다.

중국 국영 석유회사인 중국해양석유(CNOOC) 간부는 “춘샤오 가스전은 우리가 개발해 생산을 시작했다. 이미 석유가 나오고 있다”고 시라카바의 굴착사실을 인정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시라카바 일대는 일본이 배타적경제수역(EEZ)의 경계로 하고 있는 ‘일·중 중간선’ 부근의 해역으로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지역이기 때문에 중국의 단독 굴착에 대한 일본의 반발이 예상된다. 하지만 중국은 춘샤오 가스전이 자국 영토 내에 있어 완전한 관할권이 있기 때문에 생산·굴착을 할 권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중국과 일본은 2008년 6월 동중국해 가스전에 대한 일본 법인(기업)의 출자와 출자비율에 따른 이익배분에 합의하고 작년 5월 원자바오 총리 방일 당시 공동개발을 위한 계약체결 교섭에 들어가기로 했으나 지난해 9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선박 충돌이후 중국 측이 일본과의 협의를 연기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